길을 가다 마주친 보석같은 잡화점

.

daily foto. jeju.

서귀포 오일장을 들러 이중섭거리로 향해 이동하던 중 차 안에서 우리 둘이 동시에 외쳤다.
“오 저기 뭐야? 맘에 든다. 가자!”

이중섭 미술관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한참을 걸어 올라가 도착한
그야말로 길을 가다 마주친 보석같은 잡화점

코드 맞는 샵 오너분과 즐거운 대화를 하고
아내는 마음에 드는 옷을 두 벌 샀다.

해가 뉘엿뉘엿 넘어갈 즈음
이런 소소한 풍경들이 참 좋은 오후다.

저녁엔 냉방병에 걸려 너덜너덜해진 진오형이 집으로 왔고
초당옥수수와 아내의 탕수육 그리고 팬케잌 등으로 식사를 마쳤다.

달이 아꼬운 밤이다.

#

공유하기

댓글 남기기